2016.09.29 / 테크엠

방방곡곡 학교 누빈 개발자, 35만 교사 사로잡아

보도자료아이콘

매일 전국 7800여 개 학교에서 35만 명의 교사가 2000만 회 넘게 사용하는 메신저가 있다. 교사들의 필수 업무용 메신저로 자리 잡은 ‘쿨메신저’가 그 주인공이다. 


쿨메신저는 1998년 지란지교소프트에서 개발해 발전시키고 확산시켜왔다. 현재 쿨메신저를 서비스 하는 기업은 지란지교컴즈. 지난 1월 모회사인 지란지교소프트의 쿨스쿨사업부가 분사해 설립했다. 


쿨스쿨사업부를 이끌며 전국의 일선 학교 현장을 누비면서 쿨메신저를 오늘의 위치까지 끌어올린 인물이 오진연 지란지교컴즈 대표다. [테크M = 강동식 기자] 


85af745927f9e5bac3f1ede0da1c485e58a44b13


경쟁 뚫고 교사용 메신저 시장 석권

현재 교사를 위한 업무용 메신저 시장은 쿨메신저가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지만, 초창기에는 적지 않은 메신저 공급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했다.


쿨메신저가 경쟁을 뚫고 교사용 메신저 시장을 석권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룹 관리, 다중전송, 메시지 관리, 자유로운 파일 송수신, 원격지원 등 제품의 다양한 기능이 교사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다른 어느 메신저 공급업체보다 사용자인 교사와 가까이 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오 대표의 진단이다. 


오 대표는 “고객을 만나고 이해해야 한다는 얘기를 많이 하지만, 실제로 이를 실천하는 곳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며 “선생님의 사소한 문의나 요청에도 성실하게 응대하고 학교 현장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자의 생각이나 요구를 따라가기만 한다고 해서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 대표는 “시장의 요구와 우리가 이끌어가려고 하는 로드맵이 있을 때 둘 사이에 균형을 잘 맞춰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장의 요구만 따르면 정작 제품이 중구난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장에 대해 섬세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란지교컴즈는 매일 쿨메신저를 사용하는 35만 명의 교사를 기반으로 편리한 학사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스쿨’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중략..



6284e7d3cd9328f0b975f82409352c5a0d73bdde


하지만 지란지교컴즈는 학교 시장에 자사 솔루션을 공급하는 데만 집중하지 않는다. 오히려 다른 많은 회사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솔루션 중심에서 탈피해 플랫폼으로 확장을 꿈꾸고 있기 때문이다.


오 대표는 학교와 관련된 수많은 크고 작은 기업들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판을 만들어 제공하는 데 관심이 많다. 학교 영역에서는 지란지교컴즈만큼 잘하는 곳이 없는 만큼 이 분야에서 앱스토어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오 대표의 생각이다.


오 대표는 “예전에는 지란지교의 솔루션으로 학교에서 원하는 모든 것을 제공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거시적인 안목에서 동반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플랫폼을 통해 많은 회사들과 상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지란지교컴즈는 모회사 지란지교소프트의 경영철학을 이어받아 ‘교육으로 순기능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테크엠] 방방곡곡 학교 누빈 개발자, 35만 교사 사로잡아

이전보기 다음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