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6 / Money Week Live

[에듀테크 시대] 스마트폰이 대신하는 교실

보도자료아이콘

‘딩동, 성적통지표 가정통신문이 발송됐습니다’. 이전 세대에서는 보기 힘든 풍경이지만 이제는 선생님과 학생, 학부모 사이의 교육이나 의사소통에 IT기술이 스며들고 있다. 같은 반 영희와 철수는 선생님께 칭찬받으면 ‘으쓱’, 잘못하면 ‘머쓱’ 점수를 받는다. 스마트폰 안에서 하나의 캐릭터가 돼 점수를 쌓으며 재미도 얻다 보니 공부에 대한 열정이 생긴다. 

18364772a28b2f3a9be0e701c98969b47b00b688

/사진=임한별 기자


◆지란지교 쿨메신저, 선생님들이 편해졌다 

“수학쌤, 우리반 아이들 숙제 다 했어요?” 

“예. 두명 빼고 다 해왔던데요.” 

“어머, 칭찬해줘야겠네요. 참, 교장쌤 전달사항이에요. 

첨부 자료 확인해 주세요.”

교사용 메신저 ‘쿨메신저’에는 하루 35만명의 교사가 접속한다. 대한민국 전체 초·중·고 교사의 70%가량이다. 이 메신저를 개발한 회사는 직원 수 30명의 지란지교컴즈. 1994년 모기업인 지란지교소프트로 창립한 후 올해로 22주년을 맞은 중소기업이다. 

사무실 안에는 직원들이 활발하게 의사소통을 하고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한쪽에는 업무 도중 시원하게 맥주 한잔을 마실 수 있는 맥주 냉장고와 소파도 눈에 띈다.

오진연 지란지교컴즈 대표는 1996년 충남대학교 전산학과 재학 시절 지란지교소프트에 입사했다. 올해 1월 지란지교소프트로부터 분리해 독립사업을 시작했다.
쿨메신저를 개발한 것은 1998년. 회사 내부적으로 사용하다 이후 일반기업에 판매했다. 학교시장에 진출한 것은 우연한 기회였다. 

“선생님들은 학생을 위한 교육 업무 외에 사무, 전산, 보건과 학부모 통신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업무 부담이 적지 않습니다. 그래서 교육콘텐츠의 질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제기돼 왔죠.” 

지란지교의 쿨메신저는 이러한 교사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여줬다. 회의나 자료 인쇄 등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교사들이 수업 준비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30년 교사생활을 하다가 얼마 전 은퇴했다는 김세관씨는 “약 10년 전부터 동료교사 대부분이 쿨메신저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전에는 의사소통을 위해 직접 만나 회의하고 인쇄물을 주고받아야 했지만 이제는 메신저로 간편하게 할 수 있어 업무 부담이 줄었다. 다만 기계적으로 대화하고 수업시간에 제자들의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쿨메신저는 현재 전국 7800개 초·중·고교에서 사용 중이다. 전체 1만2000개 학교 중 시장점유율이 60%를 넘는다.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교사 수가 적어 메신저 사용률이 떨어지기 때문에 시장 타깃은 1만개 학교 정도다. 

그동안 여러개의 메신저가 교사들 사이에서 사용됐지만 이처럼 높은 시장점유율을 자랑한 제품은 없었다. 연 30만원(학교당)의 유료서비스에도 불구하고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머니위크][에듀테크 시대] 스마트폰이 대신하는 교실

이전보기 다음보기 목록보기